KAIST, 반도체 인력 양성 ‘앞장’
KAIST, 반도체 인력 양성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삼성전자와 업무협약 체결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좌측 상단 시계방향부터)이 온라인 업무 협약식을 진행하고 있다.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좌측 상단 시계방향부터)이 온라인 업무 협약식을 개최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KAIST(총장 이광형)는 평택시, 삼성전자와 함께 반도체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3자 업무협약식을 14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세 기관은 국가 반도체 산업의 발전을 위해 반도체 전문 기술인력의 양성이 시급하다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학과 지자체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공동연구를 활성화하고 미래 반도체 경쟁력 강화하는 것이 이번 협약의 목표다. 

이를 위해 KAIST는 반도체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ʻKAIST-삼성전자 반도체 계약학과(가칭)ʼ를 대전 본원에 신설해 운영하고 평택 브레인시티 내 대학 캠퍼스 부지에 ʻKAIST 반도체 연구센터(가칭)ʼ를 설립한 후 반도체 계약학과의 연구 과정을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위해 평택시는 부지 46만m²를 제공하고 인프라 구축 등을 협력하며 삼성전자는 대학에서의 현장 밀착형 교육이 내실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계약학과 운영을 지원한다. 

또한 KAIST는 연구센터의 첨단기술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창업타운 조성 △소프트웨어 교육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시민을 위한 기술·문화 융복합 열린 공간 조성 등을 통해 지역 사회와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14일 열린 협약식에는 이광형 KAIST 총장, 정장선 평택시장,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등 세 기관 대표가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KAIST는 우리나라를 세계 최고의 반도체 강국으로 이끌 핵심 인력을 양성하는데 매진하겠다ˮ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