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 중인 원전 3기, 이달 중 순차적 재가동 전망
정지 중인 원전 3기, 이달 중 순차적 재가동 전망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월성 1호기·신고리 4호기, 21일 전출력 도달 예정
월성 3호기, 23일부터 전력 공급 가능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계획예방정비 등으로 정지 중이었던 원전 3기가 7월 중 순차적으로 재가동돼 하계 전력 수급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신월성 1호기(1,000MW)는 지난 16일 원자력안전위원회 승인을 획득, 18일 계통 연결돼 전력 공급에 기여하고 있으며 오는 21일 전출력에 도달 할 예정이다.

또한 신고리 4호기(1,400MW)는 터빈 주변설비 화재로 정지했으나 원안위 사건 조사를 마치고 재가동 승인 대기 중으로 승인이 이뤄지면 오는 21일 계통 연결을 통해 전력 공급에 기여 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월성 3호기(700MW)는 예정된 계획정비 일정에 따라 원안위 재가동 승인이 이뤄지면 오는 23일부터 전력 공급이 가능 할 전망이다.

원전 3기가 재가동될 경우 7월 넷째주는 지난주 대비 2,150MW의 원전 전력 공급이 추가 확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