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취약계층 여름 건강식 전달 
동서발전, 취약계층 여름 건강식 전달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중구 100명 대상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우)과 박태완 울산중구청장(중) 등 관계자가 중복 맞이 취약계층 여름 건강식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우)과 박태완 울산중구청장(중) 등 관계자가 중복 맞이 취약계층 여름 건강식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는 중복을 맞아 지역 취약계층이 올여름 무더위를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도록 삼계탕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동서발전은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에서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박태완 울산중구청장, 김문걸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 이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전달식은 동서발전과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 대한적십자사가 힘을 모아 지난 3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날 동서발전 임직원과 울산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은 정성을 담아 직접 준비한 전복 삼계탕을 지역 취약계층 100가구에 각각 방문해 전달했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이번 삼계탕 전달이 지역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힘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따뜻한 온정 나눔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4월 복지위기 200가구를 대상으로 경영진을 포함한 임직원이 영양식과 안전용품을 직접 포장해 배달하는 등 지역 취약계층의 소외감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상생의 사회공헌활동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