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車 명예회장,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정몽구 현대車 명예회장,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넥쏘·전기차 아이오닉5 등 전시
미국 디트로이트 자동차 명예의 전당 기념관에서 열린 명예의 전당 헌액 전야 행사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우)이 램지 허미즈(Ramzi Hermiz) 자동차 명예의 전당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미국 디트로이트 자동차 명예의 전당 기념관에서 열린 명예의 전당 헌액 전야 행사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우)이 램지 허미즈(Ramzi Hermiz) 자동차 명예의 전당 의장과 악수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 권위의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됐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22일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2020·2021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열고 정몽구 명예회장을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헌액했다. 

1939년 설립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세계 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토대로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중대한 역할과 기여를 한 인물을 엄선해 명예의 전당에 헌액한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측은 지난 2020년 2월 정몽구 명예회장을 2020년 명예의 전당 헌액자로 선정하며 현대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글로벌 업계의 리더라고 평하고 기아차의 성공적 희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몽구 명예회장의 수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밝혔다.

정몽구 명예회장은 2001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으로부터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수상했으며 2020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으로 또다시 세계 자동차산업에서의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

헌액식에는 정몽구 명예회장을 대신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수상자로 참석했다. 헌액식에서는 정몽구 명예회장의 경영활동과 업적을 조명한 헌정영상이 상영됐으며 정 명예회장의 수소차 세계최초 양산 및 전동화 주도를 상징하는 수소차 넥쏘와 전기차 아이오닉5 등이 전시됐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 직면해 있어 최고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해 멈추지 않겠다”라며 “기존의 틀을 과감히 탈피하고 인류를 위한 진보라는 사명을 실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수여와 기념을 위해 매년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식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