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3호기 출력감소 후 정상가동 예정
한빛 3호기 출력감소 후 정상가동 예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각해수계통 유량감소 현상 해결 후 정상화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빛원자력본부(본부장 이승철)는 지난 24일 20시58분부터 한빛3호기의 기기냉각을 위한 냉각해수계통의 유량감소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출력을 일시적으로 낮춰 곧바로 원인을 해결하고 점차 출력을 상승시켜 25일 16시30분부터 100% 정상출력 운전을 한다고 밝혔다.

한빛원전은 24일 16시10분부터 한빛 3호기 1차기기 냉각해수(ESW) 계통에 유량감소 현상이 있는 것을 확인해 점검한 결과 출구밸브 후단 유량제한기에 배관 내 고무재질의 코팅재가 부착돼 냉각해수의 유로막힘 현상을 일으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에 한빛원전은 24일 20시58분부터 한빛 3호기 출력을 72%까지 자체 감소했고 25일 05시55분경 이물질을 제거해 냉각해수 계통을 정상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