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ESG 경영 ‘앞장’
전력거래소, ESG 경영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청렴·성희롱 예방 캠페인 실시
제1차 인권경영위원회가 개최되고 있다.
제1차 인권경영위원회가 개최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는 ESG경영 실천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며 이런 노력의 일환으로 협력회사의 인권경영 모니터링 체계구축과 예방차원의 인권개선 활동을 중점으로 하는 인권경영 추진계획 수립을 통해 인권경영 확산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전력거래소는 지난 12일 인권경영위원회를 개최해 인권경영 추진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인권경영 범위를 협력회사까지 확산하기 위한 △인권경영 이행체계 개선 △인권존중 문화 정착 △예방적 인권 개선활동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인권경영 이행체계 개선을 위해 협력회사의 인권리스크 예방 체계구축 인권보호 실무조직 운영, 인권침해 구제위원회 정비, 매뉴얼화를 추진한다. 인권존중 문화 정착을 위해 인권교육 강화, 직원 및 협력회사 직원 대상 인권증진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예방적 인권 개선을 위해 인권침해 구제절차 점검, 찾아가는 인권상담서비스 등을 시행한다.

특히 인권존중 문화 확산을 위해 19~23일 5일간 직원뿐만 아니라 자회사 및 상주 협력회사 직원까지 참여하는 인권·청렴·성희롱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인권, 성희롱·성폭력, 청렴에 대한 이해도 제고를 통해 인권침해를 예방하고 상호 존중하는 조직문화를 구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행사내용은 인권퀴즈, 영화감상문 공모전, 포스터 전시회, 찾아가는 인권상담 서비스, 인권경영 인식도 설문조사 등이 있다. 이런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사내 임직원뿐만 아니라 협력업체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 냈다. 

전력거래소는 인권경영 확산을 위한 추진과제를 지속적으로 이행해나가며 선도적 인권경영을 실현할 방침이다. 

전력거래소 총무팀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해관계자 참여 유도 및 지속적인 피드백을 통해 인권경영 이행체계를 고도화하고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