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수소터빈 산업생태계 조성 ‘박차’
서부발전, 수소터빈 산업생태계 조성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重과 기술개발 협력 강화
향후 건설 예정인 수소터빈발전소 조감도.
향후 건설 예정인 수소터빈발전소 조감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27일 경남 창원에서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국내 수소터빈 활성화를 위해 두산중공업(사장 정연인)과 ‘국내 기술 기반 차세대 친환경 수소터빈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국내 기술을 기반으로 수소 연소기와 수소터빈의 기술을 개발하고, 관련 부품 양산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서부발전은 수소 연소기와 수소터빈 기술 적용을 추진한다.

특히 서부발전은 향후 확보되는 수소터빈 기술을 IGCC와 연계한 수소사업을 비롯해 앞으로 짓게 될 수소터빈 발전소와 현재 운영 중인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에 적용할 예정이다.

또 양사는 두산중공업이 개발하고 있는 중·소형 수소 전소터빈의 실증을 위한 기반구축에 적극 협력하고, 중소·중견기업의 수소터빈 관련 기술 개발과 국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등 수소터빈 산업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은 “우리는 차세대 에너지산업을 이끌어 갈 수소터빈 기술과 IGCC를 활용한 수소생산 기술과의 협업을 통해 ‘2050 탄소중립’ 목표달성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라며 “또 양사가 기술교류를 더욱 강화해 글로벌 수소터빈 발전시장을 선도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