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코, ‘범용IoT 단말기’ 개발
예스코, ‘범용IoT 단말기’ 개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량첨가배관 안전관리 강화 기대
교량첨가배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예스코가 개발한 범용 IoT 단말기.
교량첨가배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예스코가 개발한 범용 IoT 단말기.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예스코(대표 정창시)는 지난 29일 교량첨가배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범용IoT 단말기를 개발했다.

안전점검원이 교량 하단부에 설치된 배관을 분기마다1회 육안으로 점검하는 교량첨가배관 안전점검에서 협소한 점검 통로로 인해 발생되는 안전 점검원 추락 등 안전사고 및 인적 오류를 방지하기 위해 범용IoT 단말기를 개발해 교량첨가배관 변위량 감시 시스템을 도입했다.

범용IoT 단말기와 함께 반도체 공정에서도 사용하는 초정밀 레이저 변위센서를 통해 기온변화에 따라 팽창과 수축을 반복하는 교량첨가배관의 변위량을 실시간으로 수집 및 분석 가능해졌다. 

또한 모바일 및 웹사이트로 교량첨가배관 변위량 데이터를 열람할 수 있고 이벤트 발생 시에는 문자 알림으로 전송 받아 위급 상황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단해 정밀 안전진단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앞으로도 머신러닝을 이용한 신뢰성 있는 데이터를 수집해 배관 건전성 확보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다.

정창시 예스코 대표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춰 주요 공급시설물에 스마트안전관리시스템을 적극 확대 적용해 공급시설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