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IBK기업은행, K-뉴딜산업 지원 ‘맞손’
전기안전公·IBK기업은행, K-뉴딜산업 지원 ‘맞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企 동반성장 K-FUNd 조성 업무협약 체결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좌 번째)과 박주용 IBK기업은행 부행장(좌 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좌 5번째)과 박주용 IBK기업은행 부행장(우 5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IBK기업은행과 손잡고 중소기업 지원을 통한 한국판 뉴딜산업 활성화에 나섰다.

전기안전공사는 5일 본사에서 박지현 사장과 박주용 IBK기업은행 부행장이 함께한 가운데 ‘한국판 뉴딜산업 지원 및 중소기업과 즐거운 상생을 위한 동반성장협력 K-FUNd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FUNd는 전기안전공사의 영문 약어인 ‘KESCO’와 ‘FUNd’를 합친 단어의 줄임말로 K-뉴딜관련 품목을 취급하는 유망 중소기업들을 도와 한국판뉴딜을 적극 지원하고 중소기업과 즐거운 상생을 추진하겠다는 의미로 조성한 신 동반성장 상생펀드의 명칭이다.

협약에 따라 전기안전공사는 IBK기업은행에 맡긴 예탁금을 기반으로 재원을 마련해 대출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에 저리로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혁신성장정책금융센터에서 만든 ‘뉴딜투자 공동기준’에서 정의하는 품목에 해당하는 중소기업들을 지원 대상으로 하되 신용도 등을 평가해 지원 여부를 결정한다.

전기안전공사는 기존에 운영 중인 동반성장 상생펀드와 함께 오는 2025년까지 100억원을 상생펀드 자금으로 예탁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들은 운영자금 대출 시 적용여신금리에서 1.60%p를 자동 감면하는 특례지원과 기업의 신용등급, 거래기여도 등에 따른 추가 감면 혜택을 받게 된다.

박지현 사장은 “이번 사업이 한국판뉴딜 추진과 중소기업 동반성장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동반성장을 위한 사업발굴과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