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해양 침적쓰레기 510톤 수거
해양환경公, 해양 침적쓰레기 510톤 수거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 후포항 등 6개소 해양폐기물 정화사업 완료
해양폐기물 수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해양폐기물 수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한기준)은 지난 3개월 간 전국 주요 항만 및 해역 6개소에서 해양폐기물 정화사업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울진군 후포항, 서천군 비인항, 속초시 속초항, 고흥군 녹동신항, 보령시 대천항, 장흥군 삼산방조제 주변해역 총 6개소를 대상으로 2,084ha에 침적된 폐어구, 산업잔재물 및 생활쓰레기 등을 총 510톤 수거했다.

공단은 1월부터 먼바다 침적쓰레기 240톤을 포함해 총 2,354톤의 침적쓰레기를 수거했으며 연말까지 지역수요를 반영해 정화사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유상준 해양보전본부장은 “전국 항만 등에 침적된 쓰레기를 수거해 해양생태계를 보호하고 쾌적한 주민생활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