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高 정책 … 업계 재편 시나리오
3高 정책 … 업계 재편 시나리오
  • 강은철
  • 승인 2002.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시장 선점 업체간 경쟁 치열
한국가스판매업협동조합연합회와 지방조합간의 마찰 끝에 드디어 지난 14일 10개 지방조합 이사장들로 구성된 ‘전국LP가스판매업협동조합이사장협의회(회장 김창기)'가 출범했다. 이에 김창기 회장을 만나 협의회 구성에 대한 취지와 앞으로의 업무방향에 대해 들어봤다.



많은 논란 끝에 협의회가 출범했는데 애로사항이 있었다면

우리 협의회 출범을 가리켜 우발적 또는 계획적이라고 보는 이들이 있다. 그러나 절대로 그렇지 않다. 단지 곪았던 상처가 터진 것이라고 해석하면 된다. 그간 연합회에서 판매사업자들을 위해 많은 일을 하기는 했지만 전체 조합원들 및 판매사업자들의 의견을 규합하는 데는 무리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그간 쌓여왔던 사업자들의 불만이 협의회 출범이라는 형식을 빌어 터진 것이라고 이해해주기 바란다.



LPG사업자들의 위한 업무전개 방식은

현재 판매사업자들에게 가장 큰 애로사항은 체적거래제 및 불법원정판매 등이다. 체적거래제의 경우 정부에서 추진하고는 있지만 현 실정에서는 판매사업자들에게 커다란 짐이 되고있다. 사업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 및 안전공사를 상대로 체적거래제에 관련된 보험의 개발이나 법개정 등을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또한 무허가판매사업에 대해서 법의 규정이 없어 처리상의 문제점이 많았다. 따라서 이에 대한 명확한 법의 제정 및 처벌이 이뤄지게 노력할 것이다.



협의회 운영에 필요한 자금추진은

현재 협의회는 서울을 비롯해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총 10개 지방조합 이사장들로 구성돼있다. 매달 회장을 맡고있는 서울조합에서 50만원, 부회장인 부산, 대전, 전남에서 30만원, 나머지 조합에서 20만원씩 회비를 내기로 했다.



향후 업무추진 방향은

가장 중요한 것은 5천여 판매사업자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그들의 요구를 강력히 대변하고 관철시키는 것이다. 판매사업자들의 권익을 보호가고 피해를 최소화시키는 것이야말로 협의회의 목적인 것이다. 한편 현 연합회 집행부의 퇴임 후 기능이 정상화되면 다시 연합회 체제로 돌아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