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이 그리워
예전이 그리워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9.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인배 전기안전공사 사장이 국정감사에서 “자료제출이 미진하다”는 주승용 지식경제위 의원의 질타에 발끈하면서 전기안전공사 국감이 연기되는 헤프닝을 연출.

지식경제위 의원들에게 “사장이 돼 보면 안다”고 말하던 임인배 사장은 3선 국회의원 출신에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장을 지내기도.

그러나 야당이 사장해임건의안을 요구하는 상황에서 이제는 ‘사장이 돼보면 안다’가 아니라 ‘다시 국회의원이 되고 싶어’ 가 속마음이 아닐런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