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하면 공개하라
억울하면 공개하라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09.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시민모임이 석유제품 판매가격에서 유류세 등 객관적인 지표를 빼서 정유사 등의 마진을 추정해 공개키로 했는데. 정유업계는 마진이 실제와 다르다며 객관적 기준으로 산정해 달라고 요구해. 소시모는 이에 대해 ‘억울하면 원가를 공개하라’고 맞대응. 바야흐로 정유사에 대한 소비자의 압박이 본격화 되려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