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개구리 심보는 곤란
청개구리 심보는 곤란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0.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탄캔 가열사고가 2006년 이후 전체 부탄캔 사고의 29%를 차지.

부탄캔에 ‘가열금지’문구 삽입을 추진한다는데.

‘가열금지’보고 괜히 가열하고 싶어지는 청개구리씨는 없겠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