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십] 혹 붙이기
[가십] 혹 붙이기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0.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경부가 한수원의 신재생의무량 중 절반을 5개 발전자회사로 분할·전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발전자회사들은 안 그래도 무거운 혹을 달고 가는데 큰 혹 하나를 더 붙이는 모양새라며 우려.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한 의욕적인 정책 추진은 좋지만 너무 큰 무리수를 두는 것은 아닐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