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신년특집-제언] 가스기술사의 발전방향
[2003년 신년특집-제언] 가스기술사의 발전방향
  • 승인 2003.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기술사 참여 폭 넓혀야
▶ 시범사업 추진현황을 평가한다면

당초 많은 어려움이 예상됐으나 산자부의 확고한 정책의지와 관련지자체의 협조 및 LPG판매업계의 적극적인 추진의지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현재 계약체결 실적이 가정용 시설이 다소 미진하나 빠른 시일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제도가 정착된다면 LPG업계에 구조적 윈-윈체계가 이뤄짐은 물론 소비자에 대한 서비스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시범사업의 문제점과 향후 대책은

일반가정의 경우 계약서 작성을 꺼려 계약체결에 어려움이 있으며, 광주지역은 LPG충전·판매등 공급자경쟁 및 가격차로 일부 소비자들이 계약체결을 거부하는 문제점도 있다. 또한 용기에 공급자 상호표시가 많이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일부 판매사업자의 소비자피해보장보험 미가입의 문제가 있지만 대부분의 판매사업자와 소비자가 잘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범사업의 전국확대실시에 대비해 용기 소유·관리, 보험가입 등을 법제화함은 물론 소비자 호응도 조사 및 공신력 있는 언론매체를 적극 활용해 홍보물 제작 등으로 본 제도의 올바른 정착을 유도할 것이다.



▶ 전국확대실시를 위한 준비는

시범사업을 통해 발생되는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 보완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또한 판매사업자 및 소비자로부터 최대한 의견수렴을 통해 문제점을 최소화시키고 소비자 홍보를 지속적으로 전개해 가스안전에 대한 국민의식 향상에 힘쓸 것이다.



< 조대인 기자 dicho@enn.co.kr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