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신년특집] SAC-국내 최초 GHP 실내기 국산화
[2003년 신년특집] SAC-국내 최초 GHP 실내기 국산화
  • 승인 2003.0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HP급 실외기 국산화 계획도
詩人은 이 도시를 떠나려 했었다



뿌연, 탄 색의 하늘 탓만은 아니었다

생기름 타는 타르냄새 탓만도 아니었다

메말라 쉰듯한 바람소리 탓만은 더 더욱 아니었다

혈관에 두껍게 낀 콜레스테롤들이

강물처럼 흐르던 詩心을 가로막고

하늬바람 타고 불어오던 詩情마저 잠든 어느날

시인은 미녀의 도시로 초대받았다



미녀의 눈을 빌어 도시를 바라 보았다

뿌연, 탄 색의 하늘은 별빛으로 찬란했고

창공에 타르 냄새도 그곳엔 없었다

창가에 흐르는 찬란한 불빛들은 詩心을 실어 나르고

詩情어린 바람도 강물위에 유유히 흐른다



미녀의 도시는 참 아름다웠다



시인이 미녀가 되던 날

잊혀진 꿈속에서는

眞 善 美 색색의 등불이 켜지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