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녹색제품 구매 실천 동참
산업계, 녹색제품 구매 실천 동참
  • 이종수 기자
  • 승인 2012.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기업 27개사,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 체결

[투데이에너지] 산업계 대표기업 27개사가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문화 정착을 위한 솔선수범에 나선다.

환경부(장관 유영숙)는 28일 소공동 롯데호텔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녹색제품의 생산ㆍ유통ㆍ구매촉진 활성화에 동참하는 27개사와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영숙 환경부 장관과 윤승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박창규 롯데건설 대표이사, 오경수 현대정보기술 대표이사를 비롯한 협약 참여기업의 대표와 임직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는 기존 협약기간(3년) 만료에 따라 재협약에 참여하는 롯데칠성음료, 호남석유화학 등 롯데계열사 15개사와 새로 협약을 체결하는 현대백화점, DGB금융지주, 웅진폴리실리콘 12개사 등 27개사가 참여한다.

참여기업들은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 내용에 따라 녹색구매 가이드라인을 제정·시행하고 녹색구매 시스템 도입, 녹색구매 교육 및 홍보 등 녹색구매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신규 협약기업들은 녹색제품의 생산ㆍ유통ㆍ구매 활성화를 위한 내부 규정을 강화하는 한편 녹색구매 교육 및 홍보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계와의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은 2005년 시작해 2011년까지 138개사가 동참해왔다. 2010년도 녹색구매 이행성과 평가결과 협약사의 녹색제품 구매액도 매년 증가해 2010년도의 녹색제품 총 구매금액은 3,864억원으로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재협약을 체결하게 되는 15개 기업은 2011년 총 620억원 어치의 녹색제품(환경표지, GR마크)을 구매하며 2009년도 426억원 대비 43.4% 이상 증가하는 구매실적을 보였다.

한편 814개 공공기관은 2010년 1조6,412억원 규모의 녹색제품을 구매했다.

‘한국의 공공 녹색구매제도’는 지난 2월 유엔고위급자문단이 발간한 지속가능보고서에 녹색제품 시장을 확대하고 온실가스를 줄인 우수사례로 소개되는 등 가시화된 성과를 올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