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동원에너지 서정문 사장
[인터뷰] 동원에너지 서정문 사장
  • 조대인
  • 승인 2003.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개선 통한 업계 공생방안 강구” / 대량 수요처 위주의 LPG공급기반 구축 역점
한국가스공사 연구개발원(원장: 이범순)은 지난 17일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최근 개발 완료한 3RT급 가스 냉난방기 시제품을 GDF(Gas de France)에 인도키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가스공사는 그동안 개발한 가스냉난방기의 외국시장 개척을 위해 유럽의 CE인증 마크 획득 및 시장기반 구축을 위해 GDF에 시제품 2대를 보내기로 했다.

이번에 체결한 양해각서는 앞으로 세부적인 인도조건 및 유럽형 가스냉난방기의 개발에 양측의 입장이 정리 되는대로 공동연구 협정서를 체결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합의한 공동실증시험연구는 가정용 가스냉난방기의 해외수출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상품화를 추진하고 있는 (주)센추리에서 상품화가 이루어질 경우 내수뿐만 아니라 수출에 상당한 효과가 있을것으로 전망된다.

GDF측은 유럽의 냉방시장이 초기단계인 상태에서 가스냉방기의 보급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유럽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가스냉난방기를 개발하여 보급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유럽의 설치환경은 국내에 비해 여름철에 습도가 낮고 겨울철의 난방부하가 작아 가스냉난방기 보급에 용이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냉각 및 실내기 순환수로 사용되는 물에 칼슘성분이 많아 장시간 사용할 경우 배관 폐쇄현상이 발생할 우려가 있어 적절한 대책이 필요하다.

최인수 기자 ischoi@en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