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평] 韓國原電, 화이팅!
[시평] 韓國原電, 화이팅!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12.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병일 한국수력원자력(주) 방사선보건연구원 책임연구원
[투데이에너지] 최근 10년동안 연간 국내 전력소비량 평균증가율은 5%이며 이는 12%인 중국과 7%인 인도 다음으로 매우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력수요 평균증가율이 1% 내외 또는 마이너스인 독일, 일본, 미국과 비교할 수 없는 이유이다. 급격하게 늘어나는 전력수요를 매우 싼값으로 그리고 온실가스 문제까지 감당할 수 있는 에너지원은 원전이 유일하며, 획기적인 대체 에너지원이 개발되기 전까지는 가까운 미래에도 여전히 원전은 유효할 것이다.

대규모 원전사고를 겪고도 국가경제, 나아가 국가생존과 직결되는 원전을 포기하지 못하고 있는 일본의 원전정책이 시사하는 바는 크다.

원전포기라는 이상을 대체할 대안이 없다는 현실은 일본의 원전제로 비전을 5일 천하로 끝맺게 했다.

현재도 일본은 비싼 전력요금(2010년 kWh당 17엔) 때문에 주요산업의 해외이전이 줄을 잇고 있는 상황이다.

원전을 포기한다면 전력요금이 34엔까지 폭등하게 돼 산업공동화가 급속히 진행됨으로써 그렇지 않아도 침체의 늪에 빠진 일본경제가 회복불능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이웃나라의 이야기로만 들리지는 않는다.

체르노빌 원전과 후쿠시마 원전 수준의 사고는 막대한 후유증을 후손에게 까지도 남기기 때문에 원전은 항상 최악의 상황이 오더라도 최상의 안전성이 유지돼야 한다.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내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높은 관심과 연이어 발생한 납품비리, 사고은폐, 마약사건 등으로 실추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 국내원전의 운영을 전적으로 책임지고 있는 한국수력원자력은 강도 높은 개혁을 진행하고 있다.

모든 원전 직원이 언제나 성실하게 지켜야 할 숙명인 원전 안전운영은 혁신의 중심이다.

원전은 수많은 기기들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지만 이를 다루는 것은 사람이므로 전문인력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은 항상 안전운영의 최우선 고려 대상이다.

예방역량 강화와 체계적 정비를 위해 ‘선진 엔지니어링 프로세스 제도’를 도입하기로 하는 등 안전혁신을 위한 노력 또한 광범위하게 진행되고 있다.

납품비리 사전차단을 위해 수의계약 요건을 강화한 것은 물론 윤리행동강령 위반 시 강력히 제제하고 비리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를 신설했으며 사전예방, 발견, 사후대처 등 3단계의 선진국형 비리 방지제도를 도입했다.

이와 더불어 연공서열 중심의 현행 인사제도를 성과중심으로 변경하고 대폭적인 인적 쇄신을 통한 조직문화의 획기적인 개선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원전 안전성에 대한 국민의 신뢰회복은 서로를 잘 이해하기 위한 소통에서 출발한다.

한수원은 원전 주변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지역주민청책(聽策)위원회’를 운영하고 ‘한수원 위클리 뉴스’ 창간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양방향 소통을 정례화하기로 하는 등 간극을 지속적으로 줄여 나가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뼛속까지 바꾼다’라는 기치를 내건 한수원은 광범위하게 혁신을 진행하고 있다.

국민에게 불신을 끼친 일련의 사태들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한수원의 임직원들 또한 혁신에 능동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그날까지 한수원의 안전에 대한 혁신, 청렴에 대한 혁신 그리고 소통에 대한 혁신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