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내부 부조리 척결 적극
서부발전, 내부 부조리 척결 적극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3.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폰 신고시스템·준법질의시스템 도입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내부 임직원의 부조리를 사전에 예방하고 청렴한 조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이달부터 스마트폰을 활용한 온라인 신고시스템을 전격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된 시스템은 신고자의 PC나 스마트폰의 IP 추적방지 등 최신기술을 바탕으로 신고자의 익명성이 철저히 보장된 신고시스템으로 시스템 개발사인 국내 전문회사 (주)레드휘슬에 의뢰해 운영된다.

신고자는 청탁, 금품수수, 공금유용 등 공직내부 비리행위와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 서부발전 내·외부홈페이지(
www.iwest.co.kr)에 설치된 ‘레드휘슬 헬프라인 익명신고시스템’ 배너를 클릭하여 레드휘슬 웹사이트(www.redwhistle.org)에 접속, 서부발전을 검색한 후 신고하면 된다.

스마트폰의 경우 익명신고 QR코드가 인쇄된 ‘클린명함’ 또는 ‘클린스티커’를 스캔하거나 레드휘슬 웹사이트에 접속해 신고할 수 있으며 접수된 부조리 신고는 24시간 실시간으로 서부발전(주) 감사실 담당자에게 이메일과 문자 메세지로 전송돼 신속히 처리된다.

서부발전은 내부신고자 보호와 신고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철저한 익명성 보장 및 신고 보상(최고 20억)을 통한 내부신고 활성화로 비리발생의 선제적 예방을 실천하고 최고의 청렴기업으로서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