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5주년 - 희망을 나르는 사람들] 민영선 삼진공영 소장
[창간5주년 - 희망을 나르는 사람들] 민영선 삼진공영 소장
  • 승인 2003.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 최고봉 매킨리봉 정상 등정
삼진공영(주) 설비부에 근무하는 민영선 소장은 가스설비 시공·관리감독 업무를 수행하면서 틈틈이 빙벽·암벽타기, 등산을 즐긴다.

취미로 등산을 하다가 우연히 대한산악연맹 소속 ‘원주클라이머스’라는 빙벽·암벽타기, 등산 동호회를 알게 돼 그 동호회에 가입했다. 그의 표현을 빌리자면 ‘산을 뜯어보고(?) 싶었다’는 생각에서다. 올해로 6년 째 동호회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 초까지는 회장을 지냈다.

그는 원주클라이머스 회원과 한 팀을 이뤄 지난 2001년 5월 18일간 일정으로 북미대륙 최고봉인 매킨리봉(6,194m, 미국 알래스카) 정상을 등정했다. 주위에선 매킨리봉 등정을 말렸지만 그의 의지를 꺾을 수는 없었다. 3,000m 쯤 등정했을 때 고소증으로 얼굴이 심하게 붓고 호흡 곤란 등 3∼4일 간 고생했다. 목숨을 건 도전이었다.

올해 6월에는 러시아 앨부르즈산(약 4,300m) 등정 계획이 있었지만 운전 중 뒤에서 차를 들이받히는 사고로 척추를 다쳐 이 계획은 내년으로 미뤄야 했다.

빙벽타기로는 국내 최대 코스인 설악산 토왕폭포(300m)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또 원주클라이머스가 원주 간현암을 암벽코스로 개척해 여러 동호회 회원들이 이 코스를 잘 활용하고 있어 보람을 느낀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