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5주년 - 희망을 나르는 사람들] 박열 신양산소공업 대표
[창간5주년 - 희망을 나르는 사람들] 박열 신양산소공업 대표
  • 승인 2003.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지를 찾아 세상 밖으로
고압가스충전업체인 신양산소를 경영하는 박열씨의 오지 여행은 특별히 재미있고 기이한 경험들로 가득하다. 우리가 흔히 접하지 못하는 전혀 다른 세계의 이야기이다.

그의 족적은 주로 중국 시안(西安)에서 중앙아시아에 이르는 천산남북로(天山南北路) 주변에 집중돼 있다.

티벳, 히말라야, 카라코람, 훈자, 고비사막, 타클라마칸사막 등…. 이 정도 지명은 이제 다들 익숙할 것이다. 더 이상 지구상에 이름만으로야 낯선 곳이 어딘들 있으랴. 그러나 해마다 수십만 관광객이 쓸고 지나가는 강원 정선과 양양, 인제 등지에도 인적 한번 닿지 않은 골이 여전히 숱하다는 그의 말처럼.

박열씨가 고르는 여행지는 그런 곳이다. 그는 잡지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오지특집 기사 등을 뒤져 대강 방향을 정한다. 현지에서 가이드를 고용하면 ‘당신만이 아는 곳, 가장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을 주문한다.

그리고는 몇 주일, 혹은 달을 넘겨가며 고행과도 같은 여정을 밟는다. 그게 그의 여행 방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