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신산업 시장 확대 본격 ‘가속’
에너지신산업 시장 확대 본격 ‘가속’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7.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신재생·ESS 등 정책 종합설명회 개최

▲ 에너지신산업 정책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김학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의 인사말을 경청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장기고정계약 시행과 ESS연계 특례요금 확대 등 에너지신산업 시장 확대를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9일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김학도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과 한국전력, 한국에너지공단 등 정부 및 업계 관계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해 말 발표된 신재생에너지, ESS 등 에너지신산업 정책을 집중 설명하는 에너지신산업 대기업 종합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난해 12월부터 2월말까지 전국 순회 설명회 후 기업들의 추가적인 설명 요청이 쇄도함에 따라 가장 관심도가 높았던 내용을 선별해 깊이 있게 설명하는 자리가 됐으며 특히 ESS 특례요금, 공공기관 ESS의무설치, 신재생 장기고정가격 계약, 신재생에너지 계통연계 등 사업자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을 질의응답을 통해 해소하는 기회가 됐다.

산업부는 지난해 7에너지신산업 종합대책’, 11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대책발표 이후 신재생·전기차충전 특례요금 신설, ESS 특례요금 할인 확대 등 인센티브를 강화하고 공공기관 ESS 의무 설치, 신재생 장기고정가격계약 등 주요 제도를 지난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 김학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향후 추진될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최근에는 에너지신산업 애로사항을 전수 조사해 지자체·투자·입지·환경 등의 규제 개선 방안을 상정·발표한 바 있다.

산업부는 이러한 정부 정책의 노력으로 올해 신재생에너지는 지난해대비 7.3% 증가한 1,704MW, ESS는 전년대비 20% 증가한 270MWh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최근 발표된 7건의 규제개선을 통해 약 5,600억원의 투자 유발 및 11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학도 에너지자원실장은 앞으로 정부는 에너지신산업의 시장 확대, 투자 불확실성과 업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제도 개선과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라며 그동안 투자를 망설였던 수요기업들에게 이번 설명회가 에너지효율과 비용 절감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