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2,293건)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미국 정부가 한국을 비롯한 외국산 태양광제품과 세탁기에 관세를 부과하는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조치)를 확정함에 따라 국내 관련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되는 가운데 정부가 이번 세이프가드 조치를 WTO에 제소하는 등 강력대응해나갈 방침이다.미국 USTR(무역대표부)은 22일(현지시간) 자국에 수입되는 태양광 모듈·셀과 세탁기 완제품 및 부품에 세이프가드를 적용하는 권고안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종승인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이번 세이프가드 확정에 따라 한국 등에서 수입한 태양광 제품의 경우 쿼터를 2.5GW 기준으로 정하고 그 이하에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이를 초과하면 △1년차 30% △2년차 25% △3년차 20% △4년차 15%의 관세를 각각 부과하기로 했다.또한 세탁기는 완제품은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제품에 대해 쿼터를 120만대로 정하고 쿼터 이하의 경우에 △1년차 20% △2년차 18% △3년차 16%의 관세가 부과되며 쿼터를 초과할 경우 △1년차 50% △2년차 45% △3년차 40%의 관세가 부과된다.세탁기 부품의 경우 △1년차 5만대 △2년차 7만개 △3년차 9만개로 쿼터를 확정하고 쿼터 이하에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쿼터를 초과할 경우 △1년차 50% △2년차 45% △3년차 40%의 관세가 부과된다.

정책 | 송명규 기자 | 2018-01-23 09:39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