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태양광, ‘안심할 때가 가장 위험’
[기자수첩]태양광, ‘안심할 때가 가장 위험’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7.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전세계적으로 태양광에 대한 수요가 가라앉을 줄 모르면서 올해 상반기 중에 지난해 설치량을 넘어서는 국가가 나오는 등 태양광산업의 입지가 탄탄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내만 보더라도 여름철 전기누진세로 인한 요금폭탄 등 실생활과 밀접한 경제적인 문제가 겹치면서 미니태양광설비에 대한 수요가 대폭 확대되고 있으며 적어도 국민들이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용성을 높이는 성과를 얻어낸 것도 사실이다.

또한 소규모 태양광 전력도 쓰고 남을 경우 판매할 수 있도록 하고 소규모 태양광사업자들이 REC 판매를 더욱 원활히 할 수 있도록 거래방식도 변경하는 등 제도적 지원에 힘입어 당분간 태양광 수요와 설치확대 추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물론 지자체별 입지규제 완화를 위한 협력체계 구축이 완벽한 상황이 아니긴 하지만 적어도 태양광에 투자하면 미래의 먹거리가 될 수 있다는 기대감은 사그러들지 않을 추세다.

다만 이러한 수요확산으로 인한 산업의 성장세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안심하고 있기엔 위험한 부분이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언젠간 설치수요는 줄어드는 시기가 올 수밖에 없다. 수요가 급격히 떨어진다면 전세계 기업(중국을 중심으로)들은 제품가격을 경쟁적으로 하락시키게 될 수밖에 없으며 이는 지난 몇 년간 태양광 관련기업들의 대규모 구조조정을 불러온 공급과잉으로 인한 경기침체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다.

수요의 확대와 감소를 미리 막아내는 것은 불가능하겠지만 수요의 변화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술경쟁력과 탄탄해진 자본력을 보유하기 위한 노력은 가능하다. 즉 단순히 매출이 늘어나는 것에 안심하지 말고 국내외 태양광산업의 흐름을 잘 파악해 최적의 생존전략을 미리 준비할 필요성이 높은 것이다.

단순히 태양광은 투자하면 성공한다고 툭 던지기 보단 산업의 흐름을 읽고 미래를 보고 투자환경을 구축할 수 있는 구체적인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