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산책] 새 정부, 수소사회 의지 보여줄 때다
[데스크산책] 새 정부, 수소사회 의지 보여줄 때다
  • 이종수 국장
  • 승인 2017.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에너지 전문가들은 LNG, 신재생에너지 다음으로 수소사회가 올 것이라고 전망한다. 그러고 보면 수소사회는 우리에게 상당히 멀게만 느껴진다. 일반인들의 수소에 대한 거부감도 많다. 단적인 예로 ‘수소’하면 ‘수소폭탄’을 연상한다. 국내에서 수소자동차 보급이 출발 단계에 있는데 일반인들이 수소차에 대해서도 그렇게 받아들인다면 수소차 보급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수소차 등 에너지산업에서의 수소는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다르다. 전문가들은 수소차의 수소와 수소폭탄에 사용되는 수소는 종류가 다르다고 말한다. 수소폭탄과 같은 반응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1억℃의 열과 우라늄 핵폭발 등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소차의 수소가 폭발할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우리나라가 수소사회 진입을 위해 수소자동차 개발 및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올해 2월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을 출범했다. 수소산업 육성 관련 법 제정도 추진되고 있다. 울산시, 충남도 등 지자체들은 수소산업을 선도하는 도시를 표방하며 수소산업 육성에 힘쓰고 있다. 

가까운 일본은 이미 수소사회를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선포하고 정부가 적극 나서 수소이용에서 공급체계까지 큰 그림을 그리고 차근차근 실행에 옮기고 있다. 

본지가 지난 3월1일부터 3일까지 일본 빅사이트에서 개최된 ‘FC EXPO 2017(제13회 국제 수소·연료전지전’ 취재를 통해 확인한 결과 일본의 주택용 연료전지 시장은 세계 최대 규모로 이미 지난해 말 기준 17만대 가량이 보급됐다. 최근까지 구축된 수소충전소는 모두 92기로 2020년까지 160기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이다.

우리나라의 이전 정부에서 시작된 수소사회 진입을 위한 노력이 문재인 새 정부에서 어떻게 실현될지 주목된다. 하지만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에서 수소산업에 대한 언급은 아직 없다. 일본이 수소산업을 차근차근 육성해나가는 것을 보면 우리에게도 수소사회가 불가능하지는 않다. 일본이 수소사회를 향해 나갈 수 있는 것은 수소사회에 대한 사회적인 공감대와 정부의 확고한 정책적 의지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현재 수소산업에 대한 확실한 컨트롤타워가 없다. 지자체는 제 각각으로 수소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수소에 대한 사회적 수용성도 부족하다.

지난 25일 한양대학교에서 개최된 ‘지자체 간 연계를 통한 수소사회 진입전략 심포지엄’에서는 수소에 대한 사회적 수용성과 관련법 제정이 이슈였다.

하지만 지자체 간 연계를 통한 수소사회 진입전략에 대한 논의는 부족했고 각 지지체별 수소산업 육성 계획만 발표된 점이 아쉽다. 아직은 지자체가 수소산업을 지자체 고유의 사업으로 선도하고 싶다는 욕심 때문일까. 현재의 각개전투 식의 지자별 수소산업 육성은 국가적으로 볼 때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기 힘들다.

국가적인 중장기 계획과 함께 컨트롤타워를 중심으로 각 지자체별 특성에 맞는 수소산업을 적절하게 융합, 육성할 때 수소사회 기반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올해 말까지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을 통해 수소사회 로드맵이 나올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수소사회에 대한 확고한 의지만 보여준다면 새 정부부터 관련법 제정과 함께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하며 체계적으로 차근차근 수소사회를 준비해나가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