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빛 좋은 개살구 될라
[기자수첩]빛 좋은 개살구 될라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7.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 겉모양은 그럴듯하지만 실속이 없는 것을 두고 빛 좋은 개살구라고 한다. 지금 천연가스 업계를 두고 하는 말처럼 들리는 것은 기자만의 착각인가.

천연가스가 근래 들어 이렇게까지 회자 됐었나 싶을 정도로 여론과 에너지 업계의 관심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이는 신정부의 에너지정책과 관련이 깊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탈원전·탈석탄의 대안으로 신재생, LNG를 내세우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 국내 천연가스 도매를 맡고 있는 한국가스공사가 최대 수혜자로 등극하는 것도 별 무리는 아니다.

하지만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을 듯하다. 최근 천연가스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 보다 높지만 아직 이렇다 할 윤곽은 아무것도 없다. 단지 소문만 무성하다. 그것도 당연히 천연가스발전 비중이 높아질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만 팽배한 상황이다. 이럴수록 기대가 오히려 독이 될 가능성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발전사의 자가 직도입의 경우 이 같은 우려에 가장 근접해 있다. 현재 직도입 중인 중부발전의 경우 상당한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전해진다. 실익이 있다면 여타 발전사도 중부발전의 사례를 따르지 말라는 법이 없다. 발전사의 자가 직도입이 가스공사의 내수판매 하락을 의미하는 만큼 신정부의 천연가스 비중 확대는 가스공사 입장에서 분명 기회이지만 역으로 생각하면 위기일 수도 있다.

여기에 소매를 책임지는 도시가스사는 신정부 에너지정책에 찬밥신세다. 천연가스발전 비중이 높아진다고 해서 그들과 연관성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발전소 공급 천연가스를 가스공사 도맡고 있는 상황에서 도시가스사가 맡게 될 역할은 사실상 제로에 가깝다. 아쉬움과 불만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처럼 이해관계 등이 얽혀 있다 보니 자칫 확대 정책을 시작하기도 전에 잡음이 커질 것이 우려된다. 정부의 보다 신중한 정책결정과 업계의 자가 노력이 함께 필요할 때다. 천연가스가 단지 관심의 대상으로 끝나지 않기 위해서는 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