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목표 설정한 신재생, 방법은?
[기자수첩]목표 설정한 신재생, 방법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7.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에너지패러다임을 바꿔나가겠다는 목표를 설정한 이후 한편에서는 기존 원자력과 석탄화력을 완전히 배제하고는 달성이 어렵다는 입장이 나온다.

또 다른 한편에서는 기존 에너지원을 배제하고 신재생에너지만으로 충분히 미래에너지 대체가 가능하다는 입장이 나오는 등 너나 없이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평가와 목표 전망치가 제시되고 있다.

정부가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를 53GW까지 확대해 발전량 20%를 대체하겠다는 원대한 목표를 발표했지만 막상 이를 실현하기 위한 방법이 준비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보니 관련업계에는 산업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전망과 동시에 정말 가능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동시에 나올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신재생에너지 필요성에 모두가 공감하고 있지만 단순히 태양광 몇 프로, 풍력 몇 프로를 늘려나가겠다는 표면적인 목표수치만으로는 실현 가능한 정책이 될 수 없으며 관련업계뿐만 아니라 전력수급과 에너지생산을 주업무로 하는 관련기관에게도 혼란만 가중시키는 상황이 되풀이 될 수밖에 없다.

특히 막상 큰 의미도 없는 내용을 커다란 성과를 올린 것처럼 포장해서 시끄럽게 보여주기에 바쁜 한 해가 지속적으로 반복됐던 지난 몇 년간의 신재생에너지 침체기가 재현되지는 않을지 우려스럽기만 하다.

현재 각 분야별로 이해관계에 놓인 전문가와 업계 등과의 소통을 통해 구체적인 로드맵을 정부가 준비 중인 상황이다. 이 과정에서 업계는 물론이고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피부로 느껴가야 할 국민들, 지역주민들의 입장을 모두 배려해 민원 등 수용성 부족 문제로 만들어놓은 정책이 실현되지 못하는 사태가 없도록 꼼꼼히 점검해야 할 필요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