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투자 부산 연료전지발전소 준공
한수원 투자 부산 연료전지발전소 준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7.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그린에너지, 해운대에 친환경에너지 공급 개시

▲ 부산그린에너지 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VIP들이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등이 투자한 에너지법인인 부산그린에너지의 연료전지발전소 준공식이 29일 부산 해운대에서 열렸다.

준공식에는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 서병수 부산시장, 김영광 부산도시가스 사장, 오세철 삼성물산 부사장과 신재생에너지 관계자 및 지역주민 등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1,808억원이 투입된 이 발전소는 ()두산퓨얼셀의 PAFC형 연료전지 70(440kW)로 구성됐다. 발전용량은 30.8MW로 해운대구 좌동 42,000여 세대에 연간 25MWh의 전기와 난방열을 공급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해운대 소각장 발전을 대체할 에너지공급시설을 검토하던 부산시가 한수원에 연료전지 사업을 제안하면서 시작됐고 양 기관 외 부산도시가스, 삼성물산 등 4개사가 해당 사업을 수행할 부산그린에너지 법인을 설립하면서 본격화 됐다.

한수원은 사업계획수립·PF자금조달 등 사업주관과 REC 구매, 부산시는 열구매와 부지제공, 부산도시가스는 LNG 공급과 REC 구매, 삼성물산은 발전소 건설을 위한 설계ᐧ구매ᐧ시공 등 역할을 분담했다.

한수원은 그간 친환경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에너지 개발에 노력해 왔다. 연료전지는 연료 연소 없이 전기와 열을 생산해 소음과 매연이 없고, 작은 부지에도 발전소를 지을 수 있어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첨단 에너지다.

한수원은 이미 가동 중인 경기연료전지(58.8MW), 노을연료전지(20MW) 외 인천연료전지(39.6MW) 사업도 진행 중이며 2020년까지 총 220MW 용량의 연료전지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은 한수원은 안전한 원전 운영에 최선을 다할 뿐 아니라 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에도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