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동반자 길로
이젠 동반자 길로
  • 서민규
  • 승인 2005.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대한도시가스간의 상호협력협약이 체결돼 집단에너지사업자와 도시가스사업자간의 새로운 공존의 길이 열린 것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산자부와 국회의 중재로 인한 일시적인 일이라고 평가절하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새롭게 동반자의 관계가 될 선례를 남겼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특히 이번 협약의 과정을 살펴보면 두 사업자간의 공통분모를 찾아 앞으로의 발전방안을 찾을 수 있다.

먼저 이번 협약이 환경문제서부터 시작된 점이 주목된다. 강남구가 관내 환경 규제를 강화하면서부터 지역난방공사 강남지사는 LNG로 연료를 교체할 수 밖에 없었고 이 과정에서 서로간의 대화가 시작된 것이다. 이 과정에서 정동윤 지역난방공사 사장이 도시가스사를 찾아가 협력을 구하기도 하면서 경영자 차원에서의 대화도 시작됐다.

친환경연료인 LNG를 친환경에너지시스템인 지역난방에 씀으로 인해서 환경개선효과가 두배로 커진 것이다. 즉 지역난방과 도시가스사업자가 협력했을 경우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증명된 것이다.

양 사업자간 협력으로 인한 시너지효과의 또 다른 예를 보자. COGEN에 관해서는 높은 기술력을 갖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는 삼천리와 지역난방공사가 송도에 공동으로 집단에너지사업을 시작했다.

다소의 이견은 있을 수 있겠으나 기술력을 가진 두 사업자가 사업을 공유함으로 인해 앞으로 사업을 수행하는데 있어 많은 개선점이 도출될 것이다. 시너지 효과를 차치하고서라도 양 사업자간의 협력은 이제는 시대의 대세다. 에너지산업환경이 경쟁구도로 급격히 변모하고 있고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로, 오늘의 동지는 내일의 적이 될수도 있는 시대다.

바뀌는 환경에서 새롭게 동반자로 태어나는 집단에너지사와 도시가스사의 윈-윈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