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화큐셀 방문
문재인 대통령, 한화큐셀 방문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0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큐셀코리아, 노사대표 일자리창출 공동선언
문재인 대통령(앞줄 우 2번째),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앞줄 좌 첫번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앞줄 우 첫번째) 등 관계자들이 한화큐셀코리아 진천 공장 관계자의 브리핑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앞줄 우 2번째), 이시종 충청북도지사(앞줄 좌 첫번째),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앞줄 우 첫번째) 등 관계자들이 한화큐셀코리아 진천 공장 관계자의 브리핑을 받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 등 정부 관계자들이 1일 충청북도 진천에 위치한 세계 최대 태양광 기업인 한화큐셀 태양광전지 제조공장을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등 관계자들이 방문한 이날 한화큐셀코리아에서는 노·사 합의로 개최된 ‘일자리 나누기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공동선언서’ 서명식이 진행됐다.

한화큐셀코리아 노사는 오는 4월1일부터 근무교대제를 현행 1,500명 3조 3교대에서 2,000명 4조 3교대로 개선하기로 합의했다. 일자리 나누기 합의로 근로자 근무시간은 현행 56시간에서 42시간으로 14시간 단축(25%)되고 양질의 신규 일자리 500개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사측은 14시간의 근로 시간 감소에도 근로자의 임금은 90% 이상 보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산업부와 일자리위원회는 앞으로도 민간에서 지속적으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현 정부가 역점 육성하는 재생에너지분야에서 이뤄지는 일자리 나눔 행사로 지난해 말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이행계획’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경우 더 많은 일자리 창출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