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사랑의 쌀’ 나눔 전개
한전산업개발, ‘사랑의 쌀’ 나눔 전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0가구 쌀·떡국떡 전달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우 1번째)이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우 1번째)이 쌀을 나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산업개발(사장 주복원)은 지난해부터 회사 사회공헌활동 메인 테마로 전개해 오고 있는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쌀’ 나눔활동을 올해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인 가운데 올 해 첫 나눔활동을 펼쳤다.

한전산업개발은 지난 9일 설 명절을 앞두고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 위치한 백사마을을 방문해 사랑의 쌀 3톤을 전달했다.

백사마을은 1960년대 용산, 청계천 등의 개발로 판자촌 거주민들이 강제로 이주되며 오늘에 이르게 됐다. 현재 서울의 마지막 달동네로 약 1,000여 가구가 거주 중이지만 도시 재개발 사업으로 인해 언제 또 다른 곳으로 내몰릴지 모를 상황에 처해 있는 곳이다.

백사마을을 찾은 한전산업개발 임직원은 소외 계층들의 생활에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기 위해 총 250가구에 사랑의 쌀을 나눴으며 거동이 불편하신 독거 어르신들을 위해서는 직접 가정을 방문해 쌀 전달과 함께 잠깐이나마 어르신들의 말벗이 됐다. 특히 설 명절나기를 위한 떡국떡을 함께 전달하며 작지만 진실된 마음을 전달했다.

주복원 한전산업개발 사장은 “유난히도 매서운 이번 한파로 고통을 겪은 어려운 이웃들이 비록 크지는 않지만 사랑의 쌀과 떡으로 가족과 함께 행복한 명절을 보내셨으면 한다”라며 “한전산업개발은 올해도 우리 주변의 소외 계층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랑의 쌀 나눔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