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기술, 지하안전영향평가 전문기관 등록
한난기술, 지하안전영향평가 전문기관 등록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굴착 및 터널공사 안전영향평가 수행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기술(사장 이병욱)은 지난 7일 국내 경기침체 및 에너지 정책변화에 따른 사업 다각화로 미래 먹거리 창출을 위해 2018년부터 시행되는 지하안전영향평가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지하안전 영향평가 전문기관’ 경기도로부터 획득했다고 밝혔다.

지하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의해 2018년 1월1일부터 지하 10m이상 굴착공사 및 터널공사를 수반하는 사업을 수행 할 경우 의무적으로 지하안전영향평가를 시행해야 한다.

우선 지하 10m 이상에서 20m 미만의 굴착공사를 할 경우 소규모 지하안전영향평가를 실시해야 하지만 20m 이상의 굴착공사의 경우엔 평가항목이 강화된 지하안전영향평가를 의무 시행하며 지반 및 지질현황, 지하수 변화에 의한 영향, 지반 안전성 등을 평가는 지하안전영향평가 전문기관만이 시행할 수 있다.

한난기술에 따르면 앞으로 지역난방 및 열병합발전사업을 뛰어넘어 최근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보급확대정책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비즈니스 전략으로 기존의 전통적인 발전소의 기본 및 실시설계 영역을 벗어나 그동안 추진해왔던 해외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지하안전영향평가사업, LPG 배관망 사업, R&D 사업, 등 사업다각화를 위해 모든 기술역량을 총동원, 창의적인 비즈니스모델 개발로 미래를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글로벌 종합 엔지니어링사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한난기술은 지난 26년 이상 선진기술 도입과 수많은 기술용역 경험을 통해 지역난방 및 열병합발전의 타당성 조사 및 설계분야에서 세계수준의 기술력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