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미래차 시대, 혁신성장·일자리 창출 노린다
[기획]미래차 시대, 혁신성장·일자리 창출 노린다
  • 진경남 기자
  • 승인 2018.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극적 시장 확대 핵심부품 자립화 투자 강조
전기차 대중화 조기 개막 자율차 경쟁력 확보 목표

[투데이에너지 진경남 기자]자동차산업이 점차 발전하면서 친환경적인 전기차와 탈것의 의미를 넘어 달리는 스마트폰과 같은 모습을 보이는 자율자동차 등 미래차산업이 대두되고 있다.

이미 테슬라와 구글 등 범세계적 기업들은 혁신적 발상으로 미래 자동차산업의 주도권을 확보하고 있다.

우리나라 또한 지난 2일 미래차 산업 간담회를 진행했으며 6일에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케이-시티(K-City)에서 자율자동차 시운전을 진행하는 등 범국가적으로 미래차산업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기획을 통해 현재 자동차 산업 현황에 대해 알아보고 앞으로 정부의 전기·자율차 등 미래차산업의 비전에 대해 들여다보고자 한다. /편집자 주


정부가 미래차산업 강국으로 진입하기 위해 기술 개발, 핵심부품 자립화, 新서비스 모델 발굴, 부품업계 사업전환 지원 등 준비에 나설 전망이다.

정부는 이런 미래차 전략을 발표하기 위해 지난 2일 판교 기업지원 허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등 자동차 관련 산·학·연 관계자 50여명과 ‘미래차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이 자리에서 전기·자율차 등 미래차시장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미래차산업 발전전략’을 보고했으며 국토부는 2020년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와 2022년 완전자율주행 기반 마련을 위한 구체적 실천계획인 ‘자율주행 스마트교통시스템 구축방안’을 보고했다.

산업부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향후 미래차산업 비전과 목표 그리고 혁신성장 추진전략 등을 제시했다. 정부는 향후 5년간 민관합동 35조원을 투자하고 미래차분야에 3,5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정부는 앞으로 미래차산업 투자를 통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자동차산업 변화

현재 자동차산업은 본격적으로 자동차산업이 활성화된 19세기 이후 130년만에 가장 큰 변혁을 맞이하고 있다. 이른 바 CASE 혁명이라 불리는 이 변혁은 연결(Connectivity)을 통해 자동차와 사람·사물 공간을 연결하며(Vehicle to Everything) 자율주행(Autonomous)으로 운전으로부터 해방하는 진정한 의미의 자동차(自動車)와 자동차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로 소유에서 공유의 개념의 공유서비스(Shared Service) 그리고 자동차의 핵심을 내연기관에서 전기동력(Electric)으로 변화 등 이 네 가지를 꼽는다.

글로벌 자동차기업의 대표주자인 테슬라는 이미 보급형 전기차를 양산하고 전기트럭을 개발하고 있으며 구글은 완전자율주행을 실증해 자동차산업의 강자로 부흥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자동차 넥쏘(Nexo)가 올 3월 출시될 예정이며 SK텔레콤이 5G를 이용한 자율자동차를 시운전 하는 등 미래차산업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1월에 열린 CES(Consumer Electronic Show) 2018에서 토요타는 e-Palette를 출시해 자율차 기반 모빌리티 플랫폼을 내놨으며 이를 통해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시험운행할 예정이다. 벤츠는 MBUX를 선보이며 딥러닝 기반 개인맞춤 서비스로 2018년 신형 A클래스에 탑재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를 보여줬다. 이외에도 포드, At&T, 퀄컴 등은 C-V2X로 자동차-도로-보행자가 실시간으로 커뮤니케이션을 맞추는 자동차 중심의 스마트시티를 2020년 상용화 목표로 하고 있음을 밝혔다.

이를 통해 현재 글로벌 자동차산업시장은 저성장 기조속에서도 전기·자율차시장이 급팽창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특히 전기차시장은 2030년까지 45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자율차 및 연관 서비스시장 역시 2020년 전후로 준자율차가 상용화 되고 2030년에는 신차 중 4대가 자율차가 되는 등 2030년까지 5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 각국은 블루오션으로 미래차시장 선점에 사활을 걸고 있다. 미국의 경우 현재 핵심 전략사업으로 자율차를 선정해 지난 2016년 세계 최초 자율차 안전요소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중국도 내연차에 뒤진 경쟁력을 전기차로 한 번에 만회하기 위해 2020년까지 신에너지차 500만대를 보급하고 자국업체 중심의 보조금 정책을 실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유로 또한 강력한 환경규제정책으로 친환경·전기차를 적극적으로 보급하고 있으며 일본 역시 수소차분야 경쟁력 확보 추진을 위해 2020년까지 수소차 4만대 보급과 수소·연료전지 전략로드맵을 발표했다.

■우리나라 자동차산업 현황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현재 미래차산업에 진행하고 있을까. 현재 우리나라는 몇 차례 위기를 극복하고 글로벌 강국에 진입했다. 하지만 한미FTA 재협상 등 보호주의무역 확산으로 인한 불확실한 통상 환경과 전기차의 강자 중국과 세계 5위 생산국으로 부상한 인도 등 신흥경쟁국의 등장, 노사 상생협력문화 미정착으로 인해 경쟁국보다 부족한 노사간 신뢰 등 중대한 전환기와 위기에 직면해 있다. 따라서 앞으로 3~4년을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미래 자동차산업의 운명이 결정된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강점은 전자통신, 2차전지, 철강 등 미래차 전반에 탄탄한 제조기반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GM 전기차 볼트의 부품 중 약 60%가 한국 부품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이런 강점을 시사한다고 볼 수 있다.

반면 우리나라의 자동차산업의 큰 약점은 미래차 주도권을 확보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전기차시장의 경우 시장 적기 대응에 미진해 외국의 전기차에 비해 주행거리가 짧으며 국가별 전기차 보급현황 역시 2017년 누적 2.5만대로 75만대의 미국, 123만대의 중국에 비해 상당히 부족한 편이다. 자율자동차 역시 센서 등 핵심부품은 기술부족으로 대부분 수입하고 있다는 점 또한 미래차 주도권을 확보하지 못한 것을 의미한다.

산업현장 역시 비슷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H기업의 연구원은 자율주행 핵심부품은 90%가 해외에 의존하고 가격 높은 차량용 반도체는 전량 수입한다고 밝혀 우리나라가 미래차 부품경쟁력 확보가 시급함을 시사하기도 했다.

내연차 엔진관련 기업 역시 사라져가는 내연차 중소기업들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걱정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 부분 역시 내연기관 중소기업이 미래차 분야 신기술 R&D지원을 확대하고 혁신모험펀드 등 사업전환 자금을 지원해 야함을 역설한다.

또한 자동차 동호회 회원 역시 현재 전기차의 주행거리가 짧고 충전하기가 불편해 구매하기가 망설여지며 자율차는 본적이 없어 실감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고 있다. 이에 전기차 주행거리와 충전 문제 해결에 주력하며 국민체감형 시범사업 실시로 자율주행 시대를 조기 구현하는 등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는 미래차 정책수립이 필요해 보인다.

■미래차산업 비전과 목표

이런 자동차산업 현황에 변화가 필요함에 따라 정부는 앞으로 미래차산업 혁신을 통해 성장기반 마련 및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깨끗하고 안전하며 편리한 국민의 삶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전기차 생산·보급을 2017년 2만5,000대에서 2022년에는 35만대, 2030년에는 300만대까지 늘리고 연간생산을 2030년 150만대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상용화 역시 2019년 자율차 실증도시 운영을 시작으로 2022년 완전 자율주행 기반을 마련하고 2030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전기차 대중화시대 조기 개막 △세계 수준의 자율차 경쟁력 확보 △미래차 기반 신산업 창출 △미래차 전환을 위한 역량강화 지원 등을 추진 전략으로 내세워 △기술 개발 △핵심부품 자립화 △新서비스 모델 발굴 △부품업계 사업전환 지원 등을 핵심과제로 지목했다.

■미래차 혁신성장 추진전략

네가지의 핵심 과제를 내세운 정부의 세부사항은 다음과 같다. 우선 전기차 대중화 시대 조기 개막은 내연차에 비해 손색 없는 주행거리, 충전인프라를 확보해 2021년까지 1회 충전 500km 이상을 달리고 수소차 가격 저감기술을 개발한다. 또한 언제 어디서나 충전할 수 있도록 충전소를 확충해 2022년까지 충전소를 1만개 이상 확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국민 부담과 환경을 고려한 보조금 및 인센티브를 제공, 내연차와 가격차를 고려해 2022년까지 구매보조금을 유지하고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 등 인센티브 연장을 검토한다.

세계 수준의 자율차 경쟁력 확보는 자율주행 핵심기술 조기 자립화를 추진 해외 의존도가 높은 핵심부품 국산화에 집중해 2023년까지 인공지능, 차량용 반도체 등까지 국산화를 완료한다. 또한 세계최고 수준의 실증단지를 조성해 자율주행 규제 샌드박스 특구를 지정 추진한다. 이외에도 인력양성의 표준화, 국민체감형 사범사업이 실시된다.

미래차 기반 신산업 창출은 서비스 신시장을 창출해 중소·벤처기업의 서비스사업 지원을 위한 빅데이터 구축을 2019년까지 마무리 짓는다.

또한 전기차 기반 서비스 신산업 실증을 통해 에너지는 전기차를 전력망에 연결하고 환경을 생각한 폐배터리 재활용 시스템을 마련한다. 이외에도 한국형 게임체인저를 발굴·육성해 IT 혁신기업 등의 미래차 시장 진입을 지원하며 중소·벤처기업의 전기·자율차 개발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미래차 전환을 위한 역량강화 지원에는 내연기관 부품기업의 미래차사업을 전환해 기존 부품기업과 IT기업간 교류 및 협력을 지원하고 고경력 퇴직자를 활용해 미래기술 수요에 대한 기술지도, 멘토링 등을 실시한다.

또한 노사간 신뢰를 구축해 올해 금속노조, 자동차 산업협회,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노사관계 연구회를 운영하며 자동차산업분야의 노사정 협의체 운영을 검토한다. 이외에도 부품업계 경영여건을 개선해 올해 협력사 수익개선을 위한 협력이익 배분제를 도입하고 스마트공장 등 생산성 혁신 지원을 2022년까지 2천개로 늘린다. 그리고 범국가적 지원체계를 정비해 민관 합동의 자동차산업 발전 위원회를 올해부터 운영하며 미래차 관련 법·통계를 재정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