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최저임금 차등적용 돼야
[기자수첩]최저임금 차등적용 돼야
  • 배유리 기자
  • 승인 2018.03.0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배유리 기자

[투데이에너지] 최근 정기총회가 잇따라 열리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주유소협회도 정기총회를 열어 신임회장이 선출됐다.

이에 주유소사업자들은 올해도 협회가 업계를 잘 대변 해 줄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

올해 최저임금이 올랐다. 하지만 이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업계가 있다. 바로 주유소 업계다. 주유소의 기름마진은 정상적으로 매입해서 정상적으로 판매를 해도 마진이 일정한데 수요도 줄고 마진폭도 줄면서 이중고, 유가가 오르면서 삼중고, 거기다 최저임금까지 오르면서 운영자금까지 묶이게 되는데 일반인들은 전혀 모른다고 답답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유소에 취재를 다니다보면 주유소에는 거의 정상적인 신분의 노동자가 없는 경우가 많다. 그 이유는 주유소는 3D업종이라 위험하고 힘든 직업으로 인식되기 때문에 기피하는 것. 그래서 실제 근무하는 노동자들을 보면 신용불량자, 장애인, 고령자, 생활고 대상자, 불법체류자 가출청소년 등 4대 보험에 가입할 수 없는 상황이거나 가입하면 안 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주유소사업자는 정부의 최저임금안정자원자금을 신청 할 수도 없고 정말 힘든 상황인 신용불량자라는 상황에 놓인 노동자들은 최저임금인상 혜택을 못 받는 경우도 있다.

문제는 이게 끝이 아니다. 분수효과를 기대하고 최저임금을 인상했지만 실상 고용주들은 최저임금을 감당치 못해 노동자를 줄이거나 돈이 있는 고용주들은 셀프주유기로 변경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고용주는 실제 직원들의 급여는 올려주지도 않고 정부의 최저임금지원자금만 받는 곳도 있고 서류를 조작하거나 직원과 합의해 4대 보험 가입을 취소하고 지원금은 포기하는 경우도 있다. 오히려 편법만 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이의 해결방안으로 최저임금은 차등적용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실제 외국에서는 같은 직종이라도 지역별로도 차등적용을 해놓은 경우가 있다. 협회가 이러한 업계의 현안을 현명하게 대처해 나가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가차서 2018-09-10 18:24:04
이게 바로 대한민국 기자 수준이구나...
신불 등의 이유로 지원금 못 받으니 차등화가 답이라?
그냥 노예제도 부활이 답이 아니고?

나옹이 2018-03-05 15:48:10
글쓴 기자양반~ 당신도 최저임금 한번 받아보지 그러쇼? 차등이 필요하데메~~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