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자원개발 실패 덮으려는 정부 ‘꼼수’”
“해외자원개발 실패 덮으려는 정부 ‘꼼수’”
  • 배유리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해公 비대위, “광물公 통폐합 즉각중단해야”

[투데이에너지 배유리 기자]한국광해관리공단 비상대책위원회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외자원개발혁신 TF가 지난 5일 발표한 권고안이 해외자원개발외교의 실패를 덮으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박중구 해외자원개발혁신 TF 위원장은 지난달 13일 간담회에서 “한국광물자원공사의 유동성 위기를 여러 방법을 통해 극복하겠다고 하지만 어려운 실정이다. 올해 해결돼도 내년 이후 계속되는 문제가 있다”라며 “특단의 조치 없이 극복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광해관리공단 비대위는 정부의 광물자원공사와 광해관리공단의 통합안에 대해 최근 정부가 STX조선해양과 성동조선에 법정관리 등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단행하며 ‘독자생존 능력이 없는 회사는 살리지 않는다’는 대원칙을 실현한 것과는 정반대되는 모습을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첫 공기업 구조조정 사례임에도 불구하고 해외자원개발외교의 실패를 명확한 원인도, 책임자도 가려내지 않고 덮어버리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광해관리공단에 따르면 이러한 시도는 지난 1월 국가기록원이 실시한 ‘2017년 기록관리 실태점검 결과’에서도 알 수 있다. 광물자원공사는 2006년부터 2013년까지 총 69회에 걸쳐 리스크관리위원회를 개최했으나 이 중 총 15회의 회의록 원본을 분실 한 것이다.

이에 대해 광해관리공단은 국가적으로 중요한 자료가 분실됐음에도 담당 팀장의 주의조치로만 마무리 한 것으로 미뤄 볼 때 부실원인 규명을 위해 반드시 보존할 필요가 있는 자료들이 통폐합을 계기로 무단폐기 됨으로써 공식적으로 부실흔적을 지워버리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광해관리공단 비대위는 “시민단체의 MB정부 자원외교 재수사 요구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라 폐광지역 단체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라며 “정부는 해외자원개발외교 실패를 덮고 책임자들에게는 면죄부를 주려는 꼼수에 지나지 않는 광해공단과 광물공사의 통폐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준영 비대위원장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라며 “공공기관운영위원회 위원들은 산업부의 꼼수에 휘둘리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패청산 2018-03-13 10:44:48
MB의 하수인들이 구속을 앞두고 작전치는구나...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