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중국시장 공략 ‘가속’
대우전자, 중국시장 공략 ‘가속’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유위니아 기존 유통망 활용해 시너지 효과 극대화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상해가전박람회’에서 현지 관람객들이 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를 구경하고 있다.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상해가전박람회’에서 현지 관람객들이 대우전자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를 구경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대우전자가 대유위니아와 함께 중국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대우전자는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중국 최대 가전전시회 ‘2018 상해가전박람회(AWE·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에 참가해 대형 냉장고, 세탁기 신제품을 선보이며 중국 프리미엄 가전사업 진출을 본격화했다.

대우전자는 이번 박람회에서 대형 3도어 냉장고, 18kg 대용량 공기방울 세탁기, 클래식 냉장고, 벽걸이 드럼세탁기 등을 포함한 총 60여종의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대유위니아의 대형 냉장고 프라우드를 비롯해 딤채 김치냉장고, 딤채쿡 밥솥, 위니아 공기청정기, 제습기 등 신제품들을 함께 선보여 현지 바이어 및 언론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대우전자는 올해에는 단순한 제품 전시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바이어들과 일대일 대응 및 상담을 진행, 중국 샘스클럽(Sam’s Club)과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1만5,000대 신규계약을 체결했다.

대우전자의 관계자는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 신제품을 함께 출품, 기존 제품 라인업을 보다 확대함으로써 현지시장에서의 판매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중국시장 공략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전시회에 앞서 대우전자는 중국 주요 거래선 약 100여명을 상해 CGV VIP 관으로 초청, 중국사업 비전과 판매전략을 공유했으며 출시 예정 신제품을 선보이는 비즈니스 쇼케이스를 진행 했다.

지난 2013년 중국 진출 이후 각 성의 성도(省都), 상업 중심지 등 1~3급 도시를 중심으로 단독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대우전자는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사천성, 호남성, 호북성 등 중서부지역 대형 양판점 신규 진출을 확정했다.

대우전자는 도시의 규모에 따라 공략하는 유통 운영 전략을 차별화해 인구가 많고 경제가 활성화된 1급 시장에서는 양판점 매장 중심으로, 급성장 중인 중소 도시형 2~3급 시장에서는 전문 가전매장에 입점하는 전략으로 매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번에 대유그룹의 계열사가 된 대우전자는 또 다른 전자계열사 대유위니아가 보유 중인 기존 중국 유통망을 활용, 전체 판매 매장을 전년대비 20% 이상 확대 시키며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종훈 대우전자 중국영업담당은 “이번 상해가전박람회 참가와 비즈니스 쇼케이스를 통해 중국시장 내 프리미엄시장 진출을 본격화 할 것”이라며 “그룹 계열사인 대유위니아와 협업해 중국내 유통망 확대에서도 시너지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