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하나로 원자로 재가동 승인
원안위, 하나로 원자로 재가동 승인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발방지 조치 적절성 평가 중점적 수행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강정민)는 지난 2017년 12월 11일 원자로 수조 표면 방사선 준위 상승으로 수동 정지했던 하나로 연구용 원자로에 대한 재가동을 15일 승인했다.

원안위는 조사단을 파견해 원자로 안전성 영향 평가에 대한 현장점검을 마쳤으며 점검결과를 제81회 원자력 안전위원회에 보고한 바 있다.

특히 원안위는 이번 현장점검에서 발생원인, 작업자 피폭 및 방사선 환경 영향, 운영자 운전조치, 관련 설비 및 재발방지 조치의 적절성에 대한 평가를 중점적으로 수행했다.

작업자의 피폭선량은 선량한도 미만이었으며 주변 방사선 환경 영향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원자로 기동 전 충분한 수조 고온층 데우기 및 두께측정 등 미흡한 운전 절차에 대한 보완을 요구했으며 운영자는 관련 절차서 개정과 하나로 운전자에 대한 교육훈련을 완료했다.

수조 고온층 두께측정설비는 작업자의 불필요한 피폭을 방지하기 위해 개선이 필요함에 따라 제어실에서 두께를 원격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설비를 개선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안전성 확인 점검결과 재발방지대책이 적절하게 조치돼 하나로 연구용 원자로가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음을 확인하고 재가동을 승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