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ISO탱크 적용범위 확대에 LPG업계 ‘촉각’
LNG ISO탱크 적용범위 확대에 LPG업계 ‘촉각’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도서지역 발전용에 국한해 추진할 듯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LNG용 ISO탱크 컨테이너 적용범위 확대 움직임에 LPG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렇지 않아도 경제성 없는 지역과 농어촌에도 도시가스를 확대 보급하려는 정부 정책 방향에 긴장감을 늦추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가스공사 등에서 이를 추진한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LNG용 ISO탱크 컨테이너는 현재 서해5도의 발전용을 비롯해 강원도 산간지역의 대량수요자시설에 국한돼 사용할 수 있도록 용도가 제한돼 있지만 이를 확대하게 될 경우 가정용을 비롯해 산업체 등 LPG를 사용중인 곳에서 LNG로 전환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이유중의 하나로 꼽히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정부세종청사 회의실에서 ‘LNG ISO탱크 컨테이너 적용범위’에 대한 회의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LPG수입사인 E1, SK가스, 한국LPG산업협회를 비롯해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및 한국가스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스공사 등에서는 LNG용 ISO탱크 컨테이너에 대한 용도 제한을 전면 폐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초 LPG업계는 강력한 대응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회의에서 가스공사 등에서는 비록 도서지역의 발전용에 국한하는 것으로 방향을 선회했지만 LPG산업협회를 비롯한 LPG업계에서는 도서지역으로까지 LNG ISO탱크 공급범위가 변경 및 확대될 수밖에 없어 가정용이나 일부 산업체의 LPG사용자의 이탈은 불가해 산업부의 결정의 예의 주시하겠다는 태세다.

일정규모 이상의 시설에 대해 탱크로리를 통한 LNG공급하겠다는 LNG업계의 입장을 받아들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일정 규모 자체의 개념이 모호해지고 탱크로리 LNG공급 확대 추진하는 전례가 발생하면서 그 피해를 LPG업계가 고스란히 떠안아야 했던 전례가 있었기 때문이다.  

도서지역의 디젤 발전을 LNG혼소 발전으로 전환하기 위해 LNG업계가 추진하는 ISO탱크 컨테이너 범위확대에 대한 LPG업계의 반응에 정부는 전면 재검토 또는 일부 수정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LPG업계는 정부가 최종적으로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에 따라 대응 수위를 정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