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러시아 정부 주최 ‘2018 이노프롬’ 참가
경동나비엔, 러시아 정부 주최 ‘2018 이노프롬’ 참가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보일러 기업 유일…러시아 공략 제품 선봬
김택현 경동나비엔 러시아 법인장이 Denis Manturov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에게 경동나비엔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좌측부터 경동나비엔 김택현 러시아 법인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Denis Manturov 러시아 산업통상부장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우윤근 러시아 대사)
김택현 경동나비엔 러시아 법인장이 Denis Manturov 러시아 산업통상부 장관에게 경동나비엔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좌측부터 경동나비엔 김택현 러시아 법인장, 김동연 경제부총리, Denis Manturov 러시아 산업통상부장관,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우윤근 러시아 대사)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경동나비엔은 9일(현지시간)부터 12일까지 러시아 최대 산업도시인 예카테린부르크 내 엑스포센터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예카테린부르크 산업전시회(2018 이노프롬)에 참가한다.

이노프롬은 러시아 산업통상부가 주최하는 국제 산업전으로 전세계 90여개국 바이어들이 참가하는 대형전시회다. 특히 이번 2018 이노프롬은 대한민국이 공식 파트너로서 총 105개의 한국 기업이 참여해 별도의 한국관이 마련돼 눈길을 끈다.

러시아 벽걸이형보일러 시장 1위인 경동나비엔도 한국 보일러 브랜드를 대표해 유일하게 해당 전시회에 참석해 러시아 시장의 환경과 난방 인프라를 고려한 다양한 난방 솔루션을 선보인다. 경동나비엔은 현대자동차, 두산인프라코어에 이어 가장 큰 규모로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에서 경동나비엔은 2가지 모델 ‘Deluxe-S’와 ‘NCB 52H’를 최초로 선보인다. ‘Deluxe-S’는 러시아 시장에서 국민보일러로 불릴 만큼 큰 사랑을 받았던 Deluxe의 후속 모델로 전압과 가스압의 변화에도 안정적으로 연소할 수 있으며 탁월한 품질과 내구성을 갖춘 모델로 러시아 환경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평가 받는다. 또한 모던한 디자인으로 인테리어적 요소를 강화해 소비자들이 최근 민감하게 반응하는 디자인면에서도 시장 트렌드를 선도함으로써 러시아 시장에서 또 한 번 나비엔 열풍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콘덴싱보일러 NCB 52H 모델은 아시아 최초로 콘덴싱보일러를 개발한 경동나비엔의 세계적인 콘덴싱 기술이 반영된 제품이다. 일반보일러대비 최대 28.4%의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는 효율성과 미세먼지의 주범이 되는 질소산화물(NOx) 배출을 1/5 수준으로 낮춘 친환경성이 돋보인다. 더불어 저소음 설계로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했으며 멀티 센싱 온도제어 기술로 안정적이고 풍부한 온수를 0.5도 단위로 설정해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경동나비엔은 초도 물량이 품절됐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는 전기보일러 ‘NAVIEN EQB’, 기존 중대형 보일러보다 최대 40%까지 에너지절감이 가능한 상업용 ‘캐스케이드시스템’ 등도 함께 소개한다.

김택현 경동나비엔 러시아 법인장은 “경동나비엔은 뛰어난 품질과 시장 맞춤형 제품으로 ‘러시아 국민브랜드’, ‘베스트 컴퍼니’ 수상 등으로 대외적으로도 러시아 시장 No.1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러시아의 No.1 브랜드로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가지고 수준 높은 제품과 서비스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