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한시적 인하 필요”
“전기요금 한시적 인하 필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경태 의원, 폭염으로 시급한 대책 마련 필요 지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민 안전을 위해서 한시적으로 전기요금을 인하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조경태 의원은 30일 “일반 가정의 경우 하절기 폭염을 견디기 위한 방편으로 개별 냉방 기기를 활용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누진제로 인한 징벌적 전기료 부담은 냉방기기 사용에 큰 걸림돌로 작용 하고 있어 온열질환 등의 피해에 효율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조 의원은 “대부분의 시간을 가정에서 보내는 영·유아, 임산부, 노약자 등에 폭염의 피해가 집중되고 있어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29일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폭염 피해 현황에 따르면 8일부터 28일까지 21일간 집계된 전국의 온열질환자는 1,729명, 사망자는 21명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온열질환자 660명, 사망자 5명에 비해 각각 2.6배, 4.2배 가량 폭증한 수치다.

살인적인 더위로 온 국민이 힘들어 하고 있지만 정부의 대응은 재난 문자 발송이나 공공시설 위주로 지원하고 있어 실제 가정에서의 온열 피해에는 그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다.

일반 가정의 경우 하절기 폭염을 견디기 위한 방편으로 개별 냉방 기기를 활용 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미 지구 온난화로 인한 ‘폭염’이 자연재해라는 인식은 사회 전반에 걸쳐 공감하고 있으며 국회 역시 재난안전법에 포함시키려는 법개정을 나서고 있다.
 
조 의원은 “정부 역시 폭염을 자연재해라는 인식으로 가정용 전기요금을 일시적으로 낮춰 적절한 냉방기기 사용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국민적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징벌적 누진제 폐지를 위한 법률 개정 등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