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8일 두바이유 ↑·WTI·브렌트유 ↓
[국제유가] 8일 두바이유 ↑·WTI·브렌트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8일 국제유가는 두바이유는 상승한 반면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는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2.23달러 하락한 66.94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2.37달러 하락한 72.28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두바이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63달러 상승한 73.28달러에 마감됐다.

8일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에 따른 석유수요 감소 우려,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한 미국 석유재고 수준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고 미 달러화 약세는 하락폭을 제한했다.

미국이 7일 중국산 제품(160억달러)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자 8일 중국도 미국산 제품(원유, 철강, 자동차, 의료장비 등을 포함(160억달러)해 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키로 결정했다. 이번 관세 부과 대상에 미국산 원유가 포함되면서 중국의 미국산 원유 수입이 크게 감소할 수 있다는 전망이 대두됐다.

한편 미 트럼프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5,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고려하는 등 양국의 무역분쟁이 심화되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이 해소되지 않으면 글로벌 교역 및 GDP 감소가 불가피하고 이 경우 석유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미국의 지난 주 원유 재고가 시장 예상치(330만배럴 감소)에 못 미친 140만배럴 감소에 그쳤고 휘발유 재고는 예상치(170만배럴 감소)를 크게 벗어나 290만배럴이 증가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화 인덱스가 전일대비 0.17% 하락한 95.05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유가희망 2018-08-09 14:52:19
비싼 중동산쓰지말고 저렴한북해산브랜트유쓰자~ 차이많이난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