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미래에너지 꽃 피우다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미래에너지 꽃 피우다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으로 에너지·환경문제 동시 해결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내 공공건물에 설치된 태양광 지붕 모습.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내 공공건물에 설치된 태양광 지붕 모습.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 시범사업이 1년여에 걸친 실증운전 기간 동안 성공적으로 운용돼 친환경에너지의 밝은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가 지원하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곽병성, 이하 에너지연)이 실증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은 신재생과 미활용에너지원을 이용한 단위 지역의 에너지자립을 목표로 지난 2016년 11월 준공식을 가진 이래 실증운전을 수행하면서 고등학교, 도서관 등을 포함한 6개 공공건물에 난방 및 온수급탕용, 냉방용 열원을 공급하고 있다.

에너지연의 분석 결과 지난 1년 간 계간축열조와 연계된 태양열시스템으로부터 약 63%의 난방 및 온수급탕 열원이 직접 공급됐다. 남은 열은 히트펌프의 저온열원으로 활용해 만든 에너지까지 포함하면 약 80%의 열에너지(약 480MWh)를 공급한 것이다.

부족한 열에너지는 지열과 하수열을 열원으로 이용하는 히트펌프를 통해 해결했다. 여름철 냉방기간 중에는 냉수를 생산해 고등학교를 제외한 5개 공공건물에 냉방열원을 공급했다. 또한 상대적으로 전기료가 저렴한 심야에 히트펌프를 가동해 생산된 냉·온열을 축열조에 저장했다가 주간에 공급함으로써 전력부하를 평준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한편 전력을 생산하는 태양광발전시스템은 실증단지 내 6개 공공건물에서 사용한 전력소비량의 약 1.37배(약 970MWh)를 생산했다. 신재생에너지 생산·활용으로 연간 약 2억5,000만원의 경제적 수익이 창출되고 중형차 360대의 연간 배출량에 해당하는 약 720톤의 온실가스 감축이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다.

현재 에너지연은 실증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면서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이 보다 효율적으로 친환경에너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시스템을 수정·보완하고 있으며 유사한 시스템의 국내 확대보급을 위한 비즈니스 모델도 개발하고 있다.

곽병성 에너지연 원장은 “친환경에너지타운사업이 에너지 및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결함으로써 범지구적 기후변화 문제에 대응하는 에너지신산업의 일환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재생 및 미활용 에너지 기반의 에너지공급시스템을 갖춘 진천 친환경에너지타운은 정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 제로에너지시티(Smart ZEC) 연구개발의 테스트베드로써도 활용돼 향후 다양한 에너지원의 효율적인 융복합 이용과 에너지 거래를 실증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