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올해 에너지바우처 대상자 확대 지원
에너지公, 올해 에너지바우처 대상자 확대 지원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부터 접수 시작…수급자 중 희귀난치성질환자도 혜택
에너지바우처 신청공고 포스터
에너지바우처 신청공고 포스터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직무대행 이상홍)은 취약계층의 겨울철 에너지비용을 정부에서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 신청·접수를 오는 17일부터 전국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해당 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에너지바우처사업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상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자로서 가구원 중에 노인(만 65세 이상), 영유아(만 6세 미만), 장애인(장애인복지법에 따라 등록된 장애인), 임산부(임신 중이거나 분만 후 6개월 미만), 중증질환자(국민건강보험법시행령에 따른 중증질환(본인일부부담금 산정특례에 관한 기준을 가진 사람-별표3), 희귀난치성질환자(국민건강보험법시행령에 따른 희귀난치성질환(본인일부부담금 산정특례에 관한 기준을 가진 사람-별표4) 중 1인 이상 포함하는 가구면 신청할 수 있다.

이는 에너지바우처사업의 대상자가 확대된 것으로 생계·의료급여 수급자 중 중증질환자 및 희귀난치성질환자 가구에도 지원한다고 전했다.

지원금액은 가구별 에너지 수요특성을 고려해 에너지소비가 더 많은 2인 이상 다가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1인 가구 8만6,000원(2,000원 증액), 2인 가구 12만원(1만2,000원 증액), 3인 이상 가구 14만5,000원(2만4,000원 증액)으로 각각 지원된다.

신청한 에너지바우처는 11월8일부터 2019년 5월 말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난방이나 온수 사용이 더 장기간 요구되는 노인이나 임산부, 장애인 등의 에너지 사용여건을 감안해 총 7개월간 사용 가능하다.

에너지바우처 사업 전담기관인 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올해 에너지바우처 신청 대상 가구는 지난해보다 3만 가구가 늘어난 60여만 가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지난 9월7일부터 9월17일까지 전국 지자체 공무원 4천여 명을 대상으로 2018년도 에너지바우처 설명회를 실시, 에너지바우처 신청 및 사용이 어려운 대상자에 대해 복지기관 등이 현장을 방문해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찾아가는 복지 서비스’를 확대하는 방안도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추진하기로 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에너지바우처 홈페이지(www.energy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