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규 의원, “지난 3년간 ESCO 절반 문닫아”
이철규 의원, “지난 3년간 ESCO 절반 문닫아”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이후 예산 4,468억원 집행, 영업실적은 처참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정부의 탈원전정책과 화력발전소 감축으로 ‘ESCO(에너지절약전문기업) 기업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지만 지난해에만 ESCO(에너지절약전문기업)18%가 영업실적 저조로 인해 등록취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이후 정부가 ESCO 활성화를 위해 4,468억원의 예산이 집행된 것을 감안하면 정부의 정책재설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ESCO기업 영업실적 조사결과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7년 말까지 등록이 취소된’ ESCO160곳으로 집계됐다. 2017년 말 현재 등록유효기업이 328개 기업임을 감안하면 지난 3년간 등록기업의 절반이 사라졌다고 강조했다.

연도별 등록취소 기업은 201545, 201653, 201762곳으로 매년 증가했으며 특히 지난해는 신규등록 기업(54)보다 등록취소 기업이 많았다는 것이다.

등록이 취소된 160개 기업의 사유는 영업실적미비 기업이 110곳으로 가장 많았고 이중 29개 기업은 3년간 영업실적이 전무했다. 뒤를 이어 자진반납 30, 등록기준미달이 20곳 이었다고 밝혔다.

상황은 올해도 심각했다. 유효등록기업 353곳 중 영업실적을 보고하지 않은 기업이 47, 3년동안 영업실적이 없는 기업이 34, 등록기준이 미달된 기업이 22곳으로 총 103개 기업이 등록취소 청문절차를 밟고 있었다. ESCO 기업의 30%가 등록취소 될 상황에 놓인 것이다.

산업부의 2017‘ESCO 기업관련사업매출 자료에 따르면 조사된 278개 기업 중 59%163개 업체가 실적이 없었다.

이 의원은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정부가 ESCO기업에 대해 연평균 1,000억원 이상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지만 영업실적이 저조해 기업들의 등록취소가 위험한 수준에 놓였다라며 중소 ESCO기업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컨설팅을 확대하고 공공발주 참여 기회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ESCO 육성사업에너지절약시설설치 사업을 통해 ESCO기업에 대한 지원을 해오고 있으며 2015년 이후 20186월 말까지 총 4,468억원의 예산을 집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