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자원公, 내년 5월 디폴트 위기
광물자원公, 내년 5월 디폴트 위기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사채 추가발행액 2,840억원, 상환액은 7,500억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가 내년에 디폴트 위기에 빠질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기업위원회 이언주 의원은 15일 광물자원공사 국정감사에서 “광물자원공사는 부채가 2009년 9,006억원에 불과하던 것이 2017년 5조4,341억원까지 폭증했고 부채비율도 2009년 120.2%이던 것이 2015년 6,905%까지 폭증해 2016년부터 자본잠식 상태에 들어갔다며 차입에 의존한 해외자원개발투자를 무분별하게 확대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광물자원공사는 2018년 6월 현재 공사의 자본 총액은 -1조4,586억원으로 2017년 결산 시 -1조2,823억원의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 있고 자본잠식 누적치는 3조1,230억원에 달한다.  2018년 6월 말 기준으로 공사의 사채잔액은 3조7,158억원(적용환율 U$1,130.0원)으로 회사채 추가발행 여유액은 2,840억원에 불과하다. 

광물자원공사의 금융부채 만기구조를 보면 2019~2021년 3년동안 집중돼 있다. 2018년부터 향후 본사 및 자회사 차입금 상환액은 총 5조2,486억원인데 이중 2019년 1조122억원이나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