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임직원, 아동 자립지원금 1억6,800만원 후원
두산 임직원, 아동 자립지원금 1억6,800만원 후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8.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아동보육시설 15곳에 ‘디딤씨앗통장’ 후원
동현수 (주)두산 부회장(좌)과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동현수 (주)두산 부회장(좌)과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주)두산은 17일 서울 은평구에 있는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에서 한국사회복지협의회와 보육시설 아동을 위한 자립 지원금 1억6,800만원을 후원하는 협약을 맺었다.

(주)두산 임직원 기부금과 회사의 매칭 지원금으로 마련된 이 후원금은 2019년 6월까지 전국 15곳의 보육시설 아동 350명을 위한 디딤씨앗통장에 적립될 예정이다.

디딤씨앗통장은 후원자가 취약계층 아동에게 매월 일정 금액을 기부하면 정부가 월 최대 4만 원까지 같은 금액을 매칭해 지원함으로써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퇴소하는 청소년들의 안정적 사회 진출을 돕는 자산형성 지원사업이다.

(주)두산은 이번 후원 협약식에서 서울의 엔젤스헤이븐, 경남 창원의 동보원 등 전국 아동보육시설 7곳과 멘토링 결연도 함께 맺었다. 임직원 봉사자들이 멘토가 돼 아동들에게 진로 상담과 맞춤 교육을 제공하고 미래에 대한 꿈과 비전을 가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동현수 (주)두산 부회장은 “나눔 문화 확산에 자발적으로 참여한 임직원들이 자랑스럽고 함께 사회에 공헌하게 돼 기쁘다”라며 “디딤씨앗통장 후원과 멘토링 프로그램이 아동들의 경제적 자립과 정서 함양에 작은 밀알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