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에너지신산업 규제개선 현장 의견 청취
에기평, 에너지신산업 규제개선 현장 의견 청취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8.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새로운 제도 소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28일 여수 엠블호텔에서 에너지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 워크숍을 개최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28일 여수 엠블호텔에서 에너지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 워크숍을 개최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은 28일 여수 엠블호텔에서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에너지신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선 기업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에너지기술의 규제개선 노력을 통해 기업의 사업화 지원영역을 다각화하기 위한 것으로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 △전남테크노파크 △녹색에너지연구원 △에너지밸리산학융합원과 공동으로 개최해 소통과 교류의 장을 넓혔다. 

에기평은 이번 워크숍에서 기업의 사업화 과정상 걸림돌이 되는 규제·제도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산업분야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일정기간 동안 기존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시켜주는 제도인 규제 샌드박스 도입 등 새로운 제도 현황을 소개했다.

에기평의 관계자는 “에너지기술의 사업화 주체인 기업의 사업환경 개선이 중요하다”라며 “장애요소가 되는 규제개선을 위해 소통 창구 및 정부와의 다리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에기평은 지난 10월18일~11월7일까지 에너지기술 사업화를 가로막는 규제개선 수요를 조사해 37건을 발굴했으며 이번 기업간담회 의견을 반영해 타당성이 높은 수요를 파악하고 샌드박스 적용 및 개선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