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신재생 확대에 총 1조1,363억원 투입
산업부, 신재생 확대에 총 1조1,363억원 투입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8.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생산기지구축 150억원·보급 및 금융지원 5,240억원 책정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2019년도에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총 1조1,363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특히 수소생산기지구축을 위한 150억원을 신규 설정하고 재생에너지 3020 이행을 위한 신재생 보급·금융지원에 5,240억원을 편성하는 등 에너지전환 추진을 위한 예산을 대폭 증액했다.

산업부는 2019년도 총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이 8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과함에 따라  신산업 육성 지원의 일환으로 수소생산기지 구축에 150억원이 신규 책정되고 수소연료전지차기반조성이 전년비 31.7% 오른 99억원이 책정되는 등 수소산업 지원을 위해 전년비 305억 증액된 39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또한 산업단지 개선을 위해 스마트산단조성에 180억원이 신규편성됐다.

산업부는 신재생에너지보급·금융지원을 통해 에너지전환을 지속 추진하고 에너지바우처·전기설비안전점검 등의 복지·안전 예산과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등 에너지신산업 예산도 늘려가기로 했다. 

특히 재생에너지 3020 계획의 차질없는 이행을 위해 재생에너지 확대 예산은 전년도 9,605억원에서 1,758억원 증액된 1조1,363억원이 책정됐으며 이중 신재생보급지원은 기존보다 40.5% 늘어난 2,670억원, 신재생금융지원은 전년대비 46% 늘어난 2,570억원으로 확정됐다. 에너지바우처는 전년대비 12.6% 늘어난 937억원, 일반용전기설비안전점검은 1% 늘어난 983억원, 전기차충전서비스산업육성은 전년대비 25% 늘어난 50억원으로 확정됐으며 미래형스마트그리드사업에도 68억원이 투입된다.

산업부는 유망신산업으로의 수출고도화 지원, 보호무역주의 확대에 대비한 글로벌 통상분쟁 대응,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과의 전략적 경제협력 가속화를 위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분야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지방이전, 신증설투자와 국내복귀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원, 혁신도시 중심의 혁신클러스터 활성화 및 지역혁신생태계 구축 등 지방의 신성장동력 확충을 위한 지원을 계속 늘려나갈 계획이며 산업·고용위기지역과 업종의 단기 충격을 완화하고 기업유치·대체보완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도 더욱 확대한다.
 
산업부 소관 지역밀착형 생활 SOC 사업은 산업단지 개선, 신재생보급·금융, LPG 배관망 구축, 노후변압기교체지원 등 10개 사업으로 구성돼 전년대비 5,015억원 증액된 9,863억원으로 확정됐다.

한편 산업부는 2019년도 총 예산을 전년도 본예산 6조8,558억원대비 12.2%인 8,376억원 증가한 7조6,934억원 규모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2019년도에 산업단지 스마트화 등 제조혁신분야, 에너지전환·복지·안전, 통상·무역고도화, 지역경제활성화 예산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R&D사업 규모는 2018년 3조1,400억원에서 2019년 3조2,100억원으로 확대됐다.
                 
지난 9월 정부안 제출이후 국회 심의를 통해 43개 사업 1,097억원이 증액됐고 22개 사업 871억원이 감액돼 226억원이 순증됐다.

제조업혁신분야에서는 13대 주력수출제품의 기술개발 등에 전년대비 336억원이 증액된 6,747억원, 수소산업에 전년대비 4배 이상인 390억원으로 지원을 늘려가는 한편 인력양성 1,212억원, 규제샌드박스 제도 운영 29억원, 산업단지 개선 및 스마트화 5,218억원 등 혁신기반을 조성하기 위한 예산도 증액 편성했다.

산업부는 새해 시작후 바로 예산집행이 가능하도록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하는 한편 예산 및 자금배정을 계획대로 실시해 우리 산업이 빠른 시간안에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